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2.2 근황

Log 2013.02.02 10:36

 

그간 바쁘기도 하거니와 블로그에는 뭘 써야 할지 모르겠어서 조용히 있었음(...)
다들 2013년 잘 살아나가고 계십니까.

 

그간 있었던 일 몇 가지를 대중없이 풀어놓아 보자면 음...

 

 

- 2013년도 Microsoft MVP가 됨

 

 

솔직히 안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던 차에 갑자기 되어버려서 당황. 아마 C# in Depth를 번역한 영향이 크지 않나 싶은데…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 MS MVP라니 조금 이상한 느낌도 들지만 좌우지간 그렇게 되었다. 갑작스럽지만 잘 부탁드립니다.

 

아, 물론 분야(competency)는 Visual C#.
이로써 C#/ASP.NET에 이어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보려던 나의 희망은 물거품이 되고 으흑...

 

 

- 차 구입

 

내 인생의 첫 차가 소프트 탑 컨버터블 경차가 될 줄은 솔직히 꿈에도 몰랐다. 모델은 Mazda의 MX-5 Miata. 이런저런 우여곡절을 거쳐 중고를 구입하고, 운전대를 잡자마자 우여곡절을 겪고, 좌우지간 앞으로도 우여곡절의 주인공이 될 것 같음. 차량 색깔도 검은색이라 사람이 안 타고 있으면 좀 멋져 보이는데 사람만 타고 있으면 무슨 유원지 붕붕카 느낌으로 변신. 검은색 머리카락 가진 머리 커다란 동양인이 몰고 있으면 두 배로 웃기죠.

 

실제로 보면, 과도하게 귀엽습니다.
운전 자체도 재미있고, 그 외에 부가적인 부분에서도 여기저기 잔재미가 있어서 즐겁다. 차 얘기는 나중에 따로 써야지.

 

 

- Palo Alto로 이사

 

 

위는 상관이 없는 듯 있는 사진.

 

 

이것 또한 어찌어찌하다보니(...) 갑자기 실리콘밸리로 굴러와서 바닥에서 박박 기고 있는 중. 비자가 깡패다 보니 이런저런 temporary job을 전전하면서도 추방 따위 당할 일은 없긴 하지만... 뭐랄까 요즘은 조금 색다른 형태의 밑바닥 생활을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도 든다.

 

어쨌든 1월 31일을 기해 LA를 떠나 위에서 설명한 붕붕카(...)를 타고 여섯 시간 반을 운전해서 이 동네까지 왔고, 현재 컨디션은 몸살이 날 지경. 하지만 여기서 임시로 빌린 방은 밥이 나오는 곳도 아니거니와, 이 일대가 주택가이다 보니 마트 그런 것도 별로 없어서 아침으로 뭘 먹어야 할까 고민 중. breakfast 나오는 음식점이 없는 건 아니지만 새.. 생활비가..

 

시리얼이나 좀 말아먹고 월마트 다녀올까 생각 중. LA에서는 마켓이고 뭐고 가까워서 그냥 자전거 몰고도 돌아다닐 만 했는데 하루아침에 차 몰고 마트에 물건 사러 가는 미국형 라이프스타일을 따라야 한다니 으으.

 

LA와 비교해서는 날씨가 약간 쌀쌀. 한국보다야 물론 기온이 높긴 하지만, 근처에 샌프란시스코 만(bay)이 있어서 아침, 밤에 습기와 한기가 몰려오는 게 장난이 아니다. 아침에 차 타려고 가보면 방금 비가 온 것처럼 창 유리에 물기가 흥건할 정도. 습한데다 일교차도 크다 보니 벌어지는 현상인 듯.

 

뭔가 인생이 내가 하고 싶은 대로는 흘러가지 않고 있지만, 물살이 세면 가끔 그 흐름에 몸을 맡기는 것도 나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는 하루하루. 그래도 역시… 불안함은 가시질 않는다.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간은 수염수염한 이야기.  (0) 2014.06.18
공룡이냐 설치류냐  (0) 2013.07.01
2013.2.2 근황  (0) 2013.02.02
18대 대선이 끝나고  (2) 2012.12.20
이런 한글 각인 키보드를 갖고 싶다  (0) 2012.11.22
안철수 대선출마 확정. 그리고...  (0) 2012.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