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g

침몰

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무슨 이야기를 써야할까, 이런 저런 텍스트를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는 중.

...

사실 나는 세월호 이야기를 주변에서 듣거나 세월호 관련 뉴스를 접할 때마다, 삼풍백화점 붕괴사고가 떠오르곤 한다. 그토록 큰 사고였음에도, '이익을 위해서라면 안전은 뒤로 미룰 수 있다'는 사람들의 의식은 지워낼 수 없었다는 점에서. (그리고 결국 잊혀져 사람들이 입에 올리기조차 꺼리는 사고가 되고, 마침내는 또 다시 사람들을 이런 현실에 체념하게 만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국 사회에서 평범하게 밥벌이를 하면서 살아간다는 것은, 밥벌이의 지겨움에 대해 체념하는 것이다. 자기 한 몸, 혹은 가족을 건사하며 살아간다는 일이 때로는 버겁고 지난한 일일지언정, 늦은 밤 잠자리에서 몸을 일으켜 삶의 구차함에 치를 떨게 하는 일은 아니어야 할 것인데. 사람들은 조금씩 그 감각에 익숙해지고, 조금씩 침몰해 간다. 어딘가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어렴풋이 느끼면서도, 당장 할 수 있는 것이 오늘 하루를 수습하는 것 외에 없음을 알고 있기에, 서로가 서로의 옷깃을 붙들고 같이 침몰해간다.

...

삼풍백화점 붕괴사고가 일어나고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어떤 친척 어른 중 한 분이 "강남에서 백화점이 무너졌담서? 백화점에서 팔자좋게 쇼핑이나 하다 무너져 죽었구만!"이라고 하는 말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어느 분이 했던 말인지 잘 기억나지 않는게 다행이다. 아마 그랬다면 난 지금 그 분을 경멸하고 있었겠지) 사고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기성세대에게 삼풍백화점 사고는 한국에서 일어날 수 있는, 그런 사고였다. 어떤 형태로든 사람들은 죽고 다쳤고, 그것은 개인의 운 없음에 불과했다. 권력에 의한 것이든 기업에 의한 것이든, 개인에게 닥치는 일은 개인이 알아서 잘 처신해서 피해야 할 일이었다. 그게 다였다. 6.25 전쟁 휴전 이후 60여년이 지났지만, 이곳은 여전히 사람이 죽고 다치는 일이 그저 운 없음에 속하는 일이었다. 마치 전쟁터에서 총에 맞는 일이 그렇듯이.

하지만 세월호 사건이 특별한 것은, 아마도 희생자의 대다수가 어린 학생들이라는 부분일 것이다. 단지 자기 한 몸과 가족을 건사하기 위해 때로는 구차한 일상을 감내하는 이 땅의 기성세대에게, 자신과 동류인 사람들이 어디선가 '운 없이' 희생당하는 것은 외면할 수 있어도(이것 또한 구차함에 속하는 일이다), 책임질 것도, 책임질 수도 없는 미성년자들 - 그 중의 일부는 자신의 자식일 수도 있는 - 이 희생당하는 것은 차마 외면하기 어려운 일이었을 것이다.

...

세월호는 어떻게 기억될까.

세월호 관련 뉴스를 읽다가 눈길을 끄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양평고 학생들이 바라보는 ‘세월호 참사’ (http://kggoodnews.co.kr/n_news/news/view.html?no=9447)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였는데, 조사 항목 중 세월호 참사에 대한 느낌에 대한 질문이 있었다. 그 응답이, 94.7%의 학생들이 내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로 인식한다는 부분이었다.

세월호 사건이 남의 일이 아닌 것을 알게 된 아이들은, 과연 이 사건을 어떻게 기억하고 어떻게 살아가게 될까. 더 이상의 체념은 없었으면 하고 바래본다.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근황  (2) 2015.06.29
침몰  (1) 2015.04.17
약간은 수염수염한 이야기.  (0) 2014.06.18
공룡이냐 설치류냐  (0) 2013.07.01
2013.2.2 근황  (0) 2013.02.02
18대 대선이 끝나고  (2) 2012.12.20